달팽이 / 패닉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치곤 해
문을 열자마자 잠이 들었다가
깨면 아무도 없어

좁은 욕조속에 몸을 뉘었을 때
작은 달팽이 한 마리가
내게로 다가와 작은 목소리로 속삭여줬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모두 어딘가로 차를 달리는 길
나는 모퉁이 가게에서
담배 한 개비와 녹는 아이스크림
들고 길로 나섰어

해는 높이 떠서 나를 찌르는데
작은 달팽이 한 마리가
어느 새 다가와 내게 인사하고
노랠 흥얼거렸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내 모든 걸 바쳤지만 이젠 모두
푸른 연기처럼 산산이 흩어지고
내게 남아있는 작은 힘을 다해
마지막 꿈속에서 모두 잊게
모두 잊게해 줄 바다를 건널거야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 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


かたつむり / パニック

家にくる道は時にはとても長くて
僕はより一層疲れたりして
ドアをあけるとすぐ眠りについて
覚めれば誰もいなくて

狭い浴槽の中にからだを横たえた時
小さいかたつむり一匹が
僕に迫ってきて,小さい声でささやいてくれた..

いつか遠い将来に
僕は広くて荒い世の中の終わりに海に行くと
誰も見なかったけれど
記憶の中にどこかで聞こえる波音にしたがって
僕は永遠に分岐点

みんなどこかに車を走らせるところ
僕は曲がり角の店で
タバコ一本と溶けるアイスクリーム持って道に出た

太陽は高く浮かび上がって,僕を刺すけど
小さいかたつむり一匹が
いつの間にか近づいてきて,僕に挨拶して
歌を口ずさんだの

いつか遠い将来に
僕は広くて荒い世の中の終わりに海に行くと
誰も見なかったけれど
記憶の中にどこかで聞こえる波音にしたがって
僕は永遠に分岐点

僕のすべてを捧げたが今はすべて
青い煙のようにちりぢりに散って
僕に残っている小さい力をつくして
最後の夢の中ですべて忘れるように
すべて忘れるようにしてくれる海を渡るよ

いつか遠い将来に
僕は広くて荒い世の中の終わりに海に行くと
誰も見なかったけれど
記憶の中にどこかで聞こえる波音にしたがって
僕は永遠に分岐点

------------------------------------------------------

9/27 2008 HyunBin Birthday Fanmeeting. music Selection..2
달팽이 / 패닉